Sokhonn, 아시아 토크 협동조합 미국 최고 외교관

Sokhonn, 아시아 토크 협동조합 미국 최고 외교관

프라크 소콘 캄보디아 최고 외교관과 다니엘 크리텐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7월 12일 만나 양국간 및 지역 협력 노력에 대해 논의했으며 양측은 비자 거부 및 인권에 대한 각자의 우려를 표명했다.

Sokhonn

야짤 Kritenbrink는 7월 12일 첫 공식 캄보디아 방문을 위해 캄보디아에 착륙했고, 그날 늦게 Sokhonn을 만나 7월 13일 다음 목적지인 일본으로 향했습니다.

외교부와 국제협력부는 7월 12일 기자회견에서 소콘과 크리텐브링크가 회담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미국과 캄보디아의 양자 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More news

보도 자료에 따르면 Sokhonn은 미국과의 양자 무역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데 만족감을 표명했으며, 추가 성장을 위한 수단으로 미국의

GSP(General System of Preferences)에 따라 캄보디아의 우대 무역 지위를 갱신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그들의 경제적 관계.

장관은 또한 코벡스 시설을 통해 캄보디아에 300만 도즈 이상의 화이자 및 존슨앤존슨 백신을 제공한 것과 같은 캄보디아에 대한 미국의

인도적 지원과 교육, 보건, 농업, USAID와 같은 기관을 통해 기후 변화 및 지뢰 제거.

그러나 Sokhonn은 2017년부터 시작된 현재 진행 중인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즉, 캄보디아가 미국에서 추방된 자국민의 귀국을

수락하도록 압력을 가하기 위한 수단으로 외교부 관리에 대한 미국에 대한 B1 및 B2 비자의 체계적인 거부입니다. 캄보디아는 항상 추방자를

받아 왔으며 실제로 모든 상황에서 그렇게 할 세계에서 몇 안되는 국가 중 하나 임에도 불구하고 범죄 활동으로 인해.

Sokhonn, 아시아 토크 협동조합

언론은 “[소콘] 캄보디아가 송환 협력 문제와 관련해 부당하게 ‘비협조적’ 국가로 간주되어 외교통상부 고위 공직자들에 대한 비자 제한 조치가 내려진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성명이 말했다.

Sokhonn과 Kritenbrink는 또한 올해 말 캄보디아에서 열리는 ASEAN 정상회의에서 공식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CSP)에 대한 ASEAN-미국 대화 관계의 격상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미얀마 상황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출국 전 크리텐브링크는 7월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인도·태평양 지역과 캄보디아에 대한 ‘미국의 약속’에 대해 논의했다.

“미국은 캄보디아의 오랜 친구입니다. 미국은 캄보디아와의 관계와 모든 캄보디아인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동맹국이 캄보디아의 놀라운 경제 성장과 공중 보건, 교육, 농업, 식량 안보, 환경, 범죄 퇴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더 많은 기증 미국 백신이 올해 말에 도착할 것임을 알려드리게 되어 기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