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9년 천안문 사태의 숨겨진 사진이 빛을

1989년 천안문 사태의 숨겨진 사진이 빛을 발하다
1989년 베이징 천안문 민주화 시위를 둘러싼 잔혹성과 분노를 보여주는 사진이 30년 동안 공포 속에 숨겨져 있었다가 마침내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한 중국 일간지의 사진작가가 촬영한 흑백 사진은 한 번도 공개된 적이 없는 것으로 아사히신문이 입수했다.

1989년

토토사이트 처음에 중국 당국은 중국 언론이 시위와 관련된 사진을 게시하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카메라맨은 또한 사진을 공개하면 당국이 필름에 찍힌 사진을 쫓게 될지도 모른다고 두려워했습니다.more news

사진작가는 한때 중국이 시위에 대해 공개적으로 논의할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사건이 있은 지 30여년이 흐른 지금 공식 입장은 시위가 ‘반혁명반란’이었다는 것이다.

현재 사진이 공개된 이유에 대해 사진 작가는 “많은 분들이 사진을 통해 사실관계를 알고 사건에 대해 생각해보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많은 외국 언론사들이 천안문 시위대 진압 사진을 공개했지만, 엄격하게 통제되는 중국 언론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사진을 공개하는 경우는 드물다.

1989년 4월부터 학생 시위대가 광장에 모여 개혁주의 운동의 지도자 중 한 명으로 여겨지는 전 중국 공산당 서기장인 후야오방의 죽음에 처음으로 애도를 표했다. 더 큰 민주주의에 대한 요구는 당시 최고 지도자 덩샤오핑(Deng Xiaoping)이 지시한 탄압으로 충족되었습니다.

1989년

군은 6월 3일 저녁부터 광장에 파견됐다. 정부는 이 사건으로 319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전체 모습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공개된 사진 중 한 장은 구금된 홀로 무릎을 꿇고 있는 시위대의 양쪽에 수십 명의 군인이 줄을 서는 모습을 담고 있다.

많은 기자와 사진가들이 단속 직후 당국에 필름을 압수했지만 사진가는 약 100여 장의 인화를 가까스로 붙잡아 두었습니다.

앞서 일부 사진에는 광장에 파견된 군인들에게 음식과 음료를 제공하는 주민들의 모습과 군인들을 해칠 의도가 없었다는 시위대의 설명이 담겨 있다.

그러나 군 진압이 시작되자 사진에는 군용 차량에 치이거나 군인들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된 시신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작가는 “군대가 총을 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저도 총에 맞을까 봐 두려웠어요.”

이어진 사진에는 폭력 사태가 심화되자 주민들이 군인들에게 분노를 표출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작가는 다른 민주화 시위에서 사진 촬영을 중단하라는 명령을 따랐습니다.

포토그래퍼는 “기자로서 역사에 공백을 만든 것을 후회했다”고 말했다. 1989년 당시 상황을 정확히 기록하고 싶어서 바로 공개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마음에 계속 사진을 찍었다”고 말했다. 희생자들이 군용 차량에 치이거나 군인들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사진작가는 “군대가 총을 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저도 총에 맞을까 봐 두려웠어요.”

이어진 사진에는 폭력 사태가 심화되자 주민들이 군인들에게 분노를 표출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작가는 다른 민주화 시위에서 사진 촬영을 중단하라는 명령을 따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