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에 대한 차별은 노력을 훼손할 뿐입니다

환자에 대한 차별은 노력을 훼손할 뿐입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계속 확산되면서 사회에 큰 혼란을 주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1만 명 이상의 감염 사례가 보고되었습니다.

팬데믹은 일본 국민을 우울한 불확실성과 좌절감에

휩싸이게 했고, 일반적으로 표면 아래에 숨겨져 있던 사회의 병폐와 모순을 드러냈습니다. 이러한 뿌리 깊은 문제는 다양한 형태로 나타납니다.

환자에

서울op사이트 사회 병폐의 불안한 징후 중 하나는 감염된 사람들에 대한 차별 사례의 발진입니다.more news

이러한 사례 중 일부는 부주의하고 생각 없는 행동으로 인한 감염 클러스터와 관련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30명 이상의 대학 병원 인턴 그룹이 사교 모임을 가졌고 소수의 고위 경찰관들이 술을 마시는 모임을 가졌습니다. 둘 다 바이러스 발병에 대한 위기 의식이 고조되던 3월 말이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사태의 심각성을 감안할 때 비판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감염된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잘못이나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고 가정하는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사람들이 밀접하게 접촉하는 밀폐되고 혼잡한 공간을 피하고 가능한 한 자주 손을 씻는 경우에도 사람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 바이러스의 수수께끼와 골칫거리 중 하나가 무증상 전파 현상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현상은 상당수의 환자들이 감염 기간 동안 증상이 없는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

환자에

사람들은 그들과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들 사이에 선을 긋지 말아야 하며 감염된 사람들을 마치 약탈자 취급을 해서는 안 됩니다.

감염된 사람들이 계속해서 비판과 공격에 직면하면 잠재적 환자가

의사를 만나기를 주저하거나 최근 행동을 숨길 수 있습니다. 그로 인해 바이러스가 더 빠르고 광범위하게 퍼질 수 있습니다.

일부 시설은 자발적으로 감염자가 방문했다고 발표한 후 악성 루머로 피해를 입었습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과 시설에 대한 이러한 유해한 소문을 퍼뜨리고 그에 대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바이러스의 확산을 통제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의 필요성에 어긋나는 것입니다.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직접 관여하는 의료진에 대한 터무니없는 성희롱에 대한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관련 학회는 이르면 2월 의료인에 대한 이러한 학대에 항의하는 성명을 발표해야 했다. 이들 노동자들의 노동조합 역시 심각한 차별과 인력·의료물자 부족 등을 주요 문제로 꼽았다. 노조에 따르면 그들의 자녀들과 다른 가족들도 고통을 겪고 있다.

병원 내 감염에 대한 뉴스 보도로 인해 의료진의 업무에 따른 위험에 대해 사람들이 불안해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의료진에 대한 성추행은 고된 업무에 시달리는 이들이 이미 짊어져야 할 정신적 부담을 가중시킬 뿐 아니라, 이 싸움에 연루된 의료기관을 한계점까지 몰아붙이는 데 일조하고 있다.

유럽에서 시작된 운동처럼 의료진의 고된 일상에 박수를 보내며 감사와 지지를 표하는 시간이다.